상단여백
기사 (전체 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에베레스트 동계등정과 8천미터 신드롬
못벗긴 17년 전의 추렌히말 등정 의혹중동산악회 추렌히말원정대 87년 국내 첫 히말라야 원정대는 봄시즌의 추렌히말(7,371m)원정대였...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9:01
라인
절정이룬 히말라야 원정, 쏟아지는 등정 의혹
89년 한국산악계는 1년 동안 무려 21개에 달하는 원정대가 히말라야로 진출해 절정기를 맞았다. 이것은 88년의 13팀보다 무려 8팀이...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55
라인
철의 장막 헤치고 코뮤니즘 등정
대한산악연맹 코뮤니즘원정대한국산악회 코뮤니즘원정대전년도에 최초로 진출한 소련 파미르 지역에 한국원정대가 본격적인 등반에 나섰다. 매년 ...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49
라인
죽의 장막 걷히고 대상지 광역화
91년은 한국의 해외원정사상 가장 많은 팀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소련, 중국 지역의 개방으로 그 활동 무대가 한층 넓어진 한 해였다....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42
라인
동계초등 러시, K2등정
한국산악계의 해외원정 활동은 84년과 다를 바 없이 히말라야 등반에 편중되었다. 82년부터 매년 늘어나던 히말라야 원정대 수는 85년에...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38
라인
사상최다 한국대 히말라야 진출
92년은 한국의 원정사상 가장 많은 팀과 인원이 히말라야로 집중된 해로 기록되었다. 모두 30개 팀에서 214명이 한해동안 히말라야 산...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37
라인
동계원정 기치 올린 한국원정대
1983년은 82년과 함께 한국 히말라야 원정의 양적 성장을 가시적으로 보여준 해로 기록된다. 이 2년 동안에 시도된 원정은 모두 14...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32
라인
에베레스트 초등 40주년과 한국팀 러시
93년은 한국산악인들의 해외원정이 여러 지역으로 분산되면서 모처럼 히말라야 등반대 수가 감소되었다. 한햇동안 전부 18개 팀에서 149...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31
라인
떠오르는 인도히말라야 암봉군
18개 팀에서 156명이 진출한 히말라야 지역에서 한국대의 등반활동은 예년에 비해 저조한 수준이었다. 네팔 지역으로 7팀, 인도 지역 ...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27
라인
세계 최고봉 등정과 국내 초등시대 진입
비정의 마나슬루, 드디어 등정되다동국산악회 마나슬루원정대80년대의 첫 히말라야 진출이라고 할 수 있는 동국산악회의 원정은 그 대상이 한...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26
라인
에베레스트 남서벽에서 숙원풀다
95년도 히말라야 지역으로 진출한 한국대는 모두 23팀(천산 지역 2팀 포함)으로 전년도 21팀보다 늘어났으나 다른 지역의 증가 추세에...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24
라인
새 과제로 떠오른 인도의 탈레이사가르
96년도 한국대의 광역 히말라야 진출은 총 26개 팀(천산 지역 포함)으로 전년도 24개 팀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그러나 네팔 지역...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19
라인
한국 히말라야 알피니즘의 개화
한국에 있어서 근대적 의미의 등산은 1920년대 중반을 그 시작으로 보는 견해가 우세하다. 1931년에는 일본인들이 중심이 된 조선산악...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17
라인
원정 3세대 부상, 가셔브룸의 빛나는 등정
네팔히말라야에 진출한 5개 한국대 중 봄 시즌에는 안나푸르나-캉첸중가 연속등정에 도전한 대산련 팀과 다울라기리에 도전한 동국산악회 등 ...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14
라인
비극으로 끝난 탈레이사가르 북벽 등정
전년도에 시작된 외환위기와 국제통화기금 관리 한파로 인해 산악계의 활동이 위축되었다. 특히 해외원정에 있어서 그 영향이 두드러졌다. 전...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09
라인
생중계로 사회적 관심 높아진 히말라야 등반
1999년 한국산악계의 해외원정대는 30팀으로 전년도보다 늘어난 숫자였다. 가장 많은 팀이 몰린 곳은 역시 히말라야 지역으로 23개 팀...
남선우 발행인  |  2015-06-24 18:05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076 서울시 종로구 혜화로 10-3(성인빌딩 4층)  |  대표전화 : 02)792-7010  |  팩스 : 02)792-884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구
상호명 : (주)이산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2925  |  등록일자 : 2013. 12. 11  |  발행인 : (주)이산미디어 이가예  |  편집인 : 이영준
사업자번호: 106-87-11295  |  Copyright © 2001 mountain.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